크로스맵

또 아비들아 너희 자녀를 노엽게 하지 말고 오직 주의 교양과 훈계로 양육하라

- 에베소서 6:4 -

크로스맵

어머니의 종이학

 

홀로 키운 아들을 장가들이면서 어머니가 비단 주머니 하나를 주었다.

"어미 생각이 나거든 열어 보려무나."

신혼 잠자리에서 일어난 아들은 문득 어머니 생각에 가슴이 저며옴을 느꼈다.
그는 살며시 비단 주머니를 열어 보았다.
거기에는 하얀 종이학들이 조용히 들어 있었다.
그는 한 마리의 종이학을 꺼내어 풀어 보았다.
종이학에는 이런 말이 담아져 있었다.
"아들아, 네 아버지처럼 말을 아껴라. 같은 생각일 때는 '당신과 동감'이라고 하면 된다.
그리고 빙그레 웃음으로 만족과 또는 거부를 표시할 수도 있다는 것을 알기 바란다."

봄비 오는 날 저녁, 어머니가 그리워졌다.
그는 두번째로 비단 주머니를 열었다.
가만히 종이학을 풀었다.
거기에서 이번에도 어머니의 말이 나왔다.
"아들아, 남의 말을 네가 말할 때보다도 더 정신 기울여 들어라.
남의 말을 잘 듣는 것이 네 말을 잘 한것 보다도 효과가 크기도 하다."

어느 날에는 아내한테 환멸이 생기기도 하였다.
그는 이날 역시 비단 주머니를 열고서 종이학을 꺼내어 풀어 보았다.
"아들아, 네 마음을 찾아가는 길은 어미한테로 오는 고속도로가 아니다.
고요가 있는 오솔길로 걸어가면서 대화해 보려무나. 
너의 너와, 또 네 아네와, 나뭇잎과 산새와 흰구름과 함께."

마침내 한바탕 부부싸움이 일어났다.
그는 작은방으로 물러가서 비단 주머니를 열어 종이학을 꺼내었다.
거기에는 이런 글이 씌여 있었다.
"지금 막 하고 싶은 그 말 한마디를 참으라!"

 

-생각하는 동화 '나' 중에서 

 

사랑은 오래 참고 사랑은 온유하며 투기하는 자가 되지 아니하며 사랑은 자랑하지 아니하며 교만하지 아니하며 무례히 행치 아니하며 자기의 유익을 구치 아니하며 성내지 아니하며 악한 것을 생각지 아니하며 불의를 기뻐하지 아니하며 진리와 함께 기뻐하고 모든 것을 참으며 모든 것을 믿으며 모든 것을 바라며 모든 것을 견디느니라(고린도전서 13:4-7)

댓글 0본인 삭제 0 댓글운영정책
0/300등록
콰이엇타임

하나님께 다가가는 조용한 시간 함께 하면 좋을 은혜를 나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