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맵

또 아비들아 너희 자녀를 노엽게 하지 말고 오직 주의 교양과 훈계로 양육하라

- 에베소서 6:4 -

크로스맵

진정한 위대함

 

잉글랜드와 덴마크의 왕이었던 크누트 대왕(Canute the Great)에 대한 일화입니다.

덴마크 왕의 둘째 아들로 태어난 그는 어려서부터 총명하고 용감했으며 부왕을 따라 영국을 정복한 공로를 인정받아 겨우 21세 나이에 잉글랜드의 왕으로 책봉됐습니다.

2년 후에는 형의 죽음으로 인해 덴마크 왕을 겸하게 되었습니다. 그 후 유럽에서는 공포의 대상이던 바이킹을 제압했고 노르웨이 왕까지 겸하는 등 대해상제국의 건설한 인물이 되었습니다.

이렇게 유능한 왕에게 신하들은 "왕의 말 한마디로 되지 않은 것은 이 세상에 아무 것도 없습니다" 라고 아첨하며 그를 부추겨 올렸습니다.

이런 신하들이 계속 늘어나자 그는 어느 날 모든 신하들을 폭풍이 이는 바닷가로 데리고 나갔습니다

그리고 흉용한 바다를 향해 이렇게 명령했습니다.

"바다여~~잔잔하라!"

잠시 후 바다는 아무런 상관없이 날뛰는 것을 보며 신하들에게 말했습니다.

"이래도 내가 감히 절대권의 소유자라고 하겠느냐? 바다와 파도도 순종하는 유일한 절대자는 오직 주님 한 분뿐이시며 나는 단지 그분의 종에 불과하다 왕도 아닌 내가 왕관을 쓴다는 것은 외람된 일이지 않는가! 나는 이 시간부터 왕관을 쓰지 않겠다!"

그뒤로 카누트 왕은 단 한번도 왕관을 쓰지 않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역사는 그에게 몇 명 안되는 {대왕(The Great)}이라는 칭호를 붙여 주었습니다.

자기를 아는 것이 가장 위대한 일입니다.

 

너는 하나님 앞에서 함부로 입을 열지 말며 급한 마음으로 말을 내지 말라 하나님은 하늘에 계시고 너는 땅에 있음이니라 그런즉 마땅히 말을 적게 할 것이라(전 5:2)

댓글 0본인 삭제 0 댓글운영정책
0/300등록
콰이엇타임

하나님께 다가가는 조용한 시간 함께 하면 좋을 은혜를 나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