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맵

또 아비들아 너희 자녀를 노엽게 하지 말고 오직 주의 교양과 훈계로 양육하라

- 에베소서 6:4 -

크로스맵

[오늘의 말씀] 1등보다 값진 꼴찌

읽을 말씀

충성된 자는 복이 많아도 속히 부하고자 하는 자는 형벌을 면하지 못하리라

사람의 낯을 보아 주는 것이 좋지 못하고 한 조각 떡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범법하는 것도 그러하니라

악한 눈이 있는 자는 재물을 얻기에만 급하고 빈궁이 자기에게로 임할 줄은 알지 못하느니라

사람을 경책하는 자는 혀로 아첨하는 자보다 나중에 더욱 사랑을 받느니라

부모의 물건을 도둑질하고서도 죄가 아니라 하는 자는 멸망 받게 하는 자의 동류니라

욕심이 많은 자는 다툼을 일으키나 여호와를 의지하는 자는 풍족하게 되느니라

 

잠언 28:20-28

 

 

2003년 파리 육상대회 100m 예선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헐렁한 티셔츠에 체육복 바지를 입은 한 선수가 엉성한 폼으로 출발선에 섰습니다.

 

그녀는 뛰는 폼도 선수답지 않게 어색했고 다른 선수들이 들어온 뒤 한참이 지나서야 결승선에 들어왔습니다. 

18초 37이라는 그녀의 기록은 대회 역사상 가장 느린 기록이었습니다.

 

‘가장 느린 신기록의 주인공’ 리마 아지미는 내전으로 피폐해진 아프가니스탄 출신입니다. 

 

본래 성적으로는 대회에 나올 수 없었지만 아프가니스탄의 상황을 세계에 알리기 위한 조직위의 특별한 배려로 출전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모든 것이 피폐해진 아프가니스탄이지만 온 국민이 노력해서 조금씩 회복하고 있는 조국을 알리기 위해 용감하게 출전한 리마의 용기를 보고 대회장에 있는 수많은 사람들은 1등에게보다 더 큰 격려와 박수와 환호성을 보냈습니다.

 

하나님과 동등하신 예수님은 나를 살리기 위해 십자가의 고난도 마다하지 않으셨습니다. 

 

이 놀라운 주님의 사랑을 잊고 복음을 위해 당하는 작은 수치를 부끄럽게 여기고 있지는 않습니까?

 

주님의 사랑을 본받아 잃어버린 영혼을 위해, 세상에 참된 진리를 알리기 위한 고난과 어려움도 기꺼이 감내하는 지혜가 있기를 바랍니다.​ ​  

댓글 0본인 삭제 0 댓글운영정책
0/300등록
콰이엇타임

하나님께 다가가는 조용한 시간 함께 하면 좋을 은혜를 나눕니다